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중국식당 내부 경향신문DB

중국인들의 돼지고기 사랑은 유별나다. 돼지고기 요리가 1500종이 넘을 정도다. 송나라 문인 소동파가 만들었다는 둥포러우(東坡肉)는 양념한 돼지고기를 기름에 튀긴 뒤 술, 파, 간장 등을 넣고 졸여낸 요리다. 중국식 삼겹살 조림인 훙사오러우(紅燒肉)는 마오쩌둥이 즐기던 요리로 유명하다. 한국의 족발요리와 흡사한 바이윈주서우(白雲猪手)는 여름철 보양식으로 인기다.

 

돼지사육에는 콩(대두)이 필수다. 콩에서 기름을 짠 뒤 남은 콩깻묵이 사료가 된다. 콩은 두부, 콩국, 간장 등의 재료일 뿐 아니라 튀기고 볶는 요리가 많은 중국 요리에 기름으로도 요긴하다. 식생활에 필수적인 만큼 물가에 미치는 영향도 크다. 1989년 톈안먼(天安門) 사태가 물가 급등과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걸 보면 콩은 ‘정치적 작물’인 셈이다. 중국의 콩 소비량은 2012년 7485만t에서 2017년 1억1218만t으로 급증했다. 경제성장으로 윤택해진 중국인들이 육류 소비를 늘린 영향이다. 하지만 국산은 수요의 10%대에 불과해 대부분 수입해야 한다. 특히 미국 수입 비중이 커 미국 수출물량 중 60%가 중국으로 향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콩 전쟁으로 번진 지 오래다. 중국은 지난해 7월 미국산 콩에 25%의 보복관세를 부과해 수입량을 전년 대비 50%가량 줄었다. 콩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에도 민감작물이다. 아이오와·네브래스카·인디애나 등 공화당 지지기반인 중서부 팜벨트가 주요 생산지다. 다급해진 트럼프 행정부는 160억달러의 농가보조금을 지원키로 했지만 미봉책일 뿐이다.

 

중국도 불안하긴 마찬가지다. 올해 콩 재배면적을 1000만묘(1묘=666.7㎡) 늘렸으며 2020년까지 1억4000만묘를 추가로 늘리겠다고 30일 발표했다. 그래 봐야 자급률이 1% 올라가는 정도이니 불안감을 다스리려는 정치적 제스처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무역전쟁이 휴전에 들어가자 곧바로 콩 수입을 재개한 것은 중국의 고통이 컸음을 보여준다. 무역은 유무상통(有無相通)이니 미국은 콩을 팔고, 중국은 사들이는 것이 이치다. 순리 대신 무리를 연발하는 미·중 간 무역전쟁이 세계 경제를 어떻게 뒤틀어 놓을지 불안하기만 하다.

Posted by 서의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